라이프로그


1박 2일 사기논란, 프로그램의 가치를 추락시키는 악용 사례. 방송/연예

 요즘 1박 2일 관계자를 사칭한 자들의 사기 행각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주요 사이트에도 검색 키워드로 올라와 있더군요. 논란의 주 내용은 여러 지방 자치 단체에 '1박 2일 촬영지를 알선해 주겠다' 며 1억원을 수수료로 요구한 것이 그 주 내용입니다. 이에 1박 2일 총괄 PD는 '1박 2일은 오직 자체 제작비로만 촬영한다'는 점을 강조했고 KBS에서는 각 지자체에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고 합니다.


 사실 1박 2일이라는 프로그램은 단순 예능 프로그램을 넘어선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1박 2일의 주 포맷은 우리나라의 명소나 관광지를 선정해서 1박 2일의 멤버들이 그 곳을 찾아가 그 지역의 볼거리, 먹을 거리, 경치등을 소개하면서 재미를 전달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 보니 1박 2일의 인기가 올라가고 국민 예능으로 자리 잡으면서 '과연 이번엔 1박 2일이 어디를 찾아갈 것인가?' 에 대한 답이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게 되었습니다. 1박 2일이 한번 촬영을 하면 많은 사람들이 그 지역에 대해 알게 되고 자연히 그 지역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그 곳을 직접 찾아가는 관광객들의 수도 늘어나는 법이니까요. 물론 이런 효과가 때로는 너무 지나쳐 오히려 악영향이 생겼던 사례도 있었지만 그만큼 많은 사람들을 불러 모은다는 점 만큼은 매우 의미있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관광객 유치는 곧 그 지역 경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으니까요.

 그런데 이렇게 어떤 좋은 시스템이 존재하는가 하면 꼭 그것을 악용하는 사람들이 나타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사기 논란이 그 예인데요. 1박 2일의 그런 특성을 이용해서 지자체에 수수료를 뜯어내려 한다는 것은 1박 2일이 현재 지니고 있는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위입니다. 즐겁게 여행하고 그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주면서 재미를 선사한다는 1박 2일의 순수한 목적을 마치 어떻게든 돈을 뜯어내려하는 행위로 훼손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 입니다. 

 이런 사기 행위가 생겨날 정도로 1박 2일의 효과가 상당하다는 것도 알수 있겠지만 프로그램의 의미 있는 가치가 사기 행위로 악용된다는 것이 정말 안타깝습니다.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모두에게 이득이 되는 그런 좋은 시스템은 그 자체로만 남아 있으면 좋을 텐데 이런 것을 악용하는 자가 생길때마다 그런 범죄 뿐만 아니라 그 시스템의 의미마저 훼손되는 일이 생기기도 합니다. 이런 일만큼은 꼭 막아서 그 시스템의 가치를 계속 유지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덧글

  • 창고지기 2011/02/07 20:34 # 답글

    유명해지니깐 별별 사기가 판치는군요...
  • 르블랑 2011/02/07 21:26 #

    그러게요. 좋은 면이 있으면 나쁜 면도 있는 것 같아요.
    덧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 Sengoku 2011/02/08 18:57 # 답글

    후우... 사회에서 사라져야 할 사회악이네요.
  • 르블랑 2011/02/09 17:43 #

    어디에서나 이런 일은 꼭 있는 것 같아요.
    덧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댓글 입력 영역